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9:30 ~ 18:00
  • 수/토요일 09: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금요일 야간 & 공휴일 : 09:30~20:30 (예약 수술)

전화상담문의

  • 051-802-7582
  • 건강정보
  • 관련질환

관련질환

 비임균성 요도염

 


1. 개요

임질균이 아닌 다른 균에 의해 발생되는 모든 요도염을 비임균성요도염(Nongonococcal urethritis)이라고 합니다. 이 병은 임질에 특효약인 페니실린에 저항하고 전체 남성요도염의 60~8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습니다. 비임균성요도염은 젊은 연령층이나 사회, 경제적 수준이 높은 계층에서 많이 발생하며 성접촉대상자도 같이 치료하지 않아서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원인균은 주로 클라미디아(Chlamydia trachomatis)와 마이코프라즈마(mycoplasma urealyticum)가 70~80%를 차지하고, 그 외 단순포진바이러스(herpes simplex), 트리코모나스(trichomonas vaginalis) 등이 있습니다. 요도염은 무증상인 경우도 많지만 요도분비물, 배뇨통, 요도 소양감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요도의 염증성 질환입니다. 요도염의 진단은 점액성 또는 농성 요도 분비물이 있거나, 요도 분비물에 대한 그람 염색 후 현미경으로 1000배 확대한 시야에서 5개 이상의 다핵 백혈구가 확인될 때, 그리고 소변에 대한 Leukocyte esterase test(LET)가 양성인 경우이며 이 중에 어느 것 하나라도 해당되면 요도염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요도염으로 확인되면 임균성요도염인지 비임균성요도염인지를 구분하는 것이 필요한데, 그 이유는 치료방법이 다를 뿐만 아니라 성접촉 대상자에 대한 치료 여부를 결정하여야 하기 때문입니다. 비임균성요도염의 치료에 있어 가장 큰 문제는 재발 혹은 지속 감염으로 치료 후 6주내에 재발률이 30~40%에 달하기 때문입니다.


2. 동의어

질병명- 비임균성요도염 동의어- 요도염, urethritis, NGU


3. 정의

비임균성요도염은 과거에 임균이 요도염의 주원인일 때 임균이 아닌 타균에 의한 요도염을 통틀어 불렀던 것으로, 그 원인균은 주로 크라미디아 (Chlamydia trachomatis)와 마이코프라즈마( Mycoplasma urealyticum)입니다.


4. 증상

증상은 감염 후 7~21일 정도에 나타납니다. 무증상인 경우도 많으나, 적은 양의 투명한 요도분비물 또는 요도소양감을 자주 호소하게 되며 임상경과는 다양한 편입니다. 흔히 배뇨와 관련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빈뇨, 요절박, 배뇨통, 배뇨후 불쾌감 등이 있고 요도 불쾌감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병원을 찾아오는 남자환자는 대개 증상이 있지만 클라미디아에 감염된 여자와 성접촉시에는 50%에서 증상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5. 원인,병태 생리

비임균성요도염은 병인론적인 진단이라기보다는 여러 원인에 의한 증후군으로서, 가장 중요하고 위험한 원인은 클라미디아균 감염입니다. 비임균성요도염은 클라미디아 요도염과 비클라미디아 요도염으로 분류하기도 하는데 후자의 원인균으로 가장 빈도가 높은 것은 마이코프라즈마균으로 비임균성요도염의 20~50%에서 발견됩니다. 그 단순포진바이러스 (herpes simplex), 트리코모나스 (trichomonas vaginalis) 등이 있는데, 트리코모나스는 비뇨생식기계 질환의 주요 원인으로서 남자에게서는 무증상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검사법의 한계로 인하여 요도염의 원인을 확진하는 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새로운 검사법이 개발되었으며, 트리코모나스는 통상적인 항생제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급성 또는 지속성 요도염의 원인 중에 하나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6. 진단

비임균성요도염은 무증상이거나 소양감, 배뇨통, 요도분비물 등이 있을 때, 분비물의 그람 염색에서 그람음성 쌍구균이 세포내에서 발견이 안되고, 또한 그람염색에서 백혈구가 1000배 시야에서 4개 또는 그 이상이거나 배뇨 후 적어도 4시간 후 첫 요침사의 현미경검사상 백혈구가 400배 시야에서 15개 이상일 때 진단이 가능합니다. 일단 비임균성요도염으로 진단된 후 원인균을 확인하는 것이 이상적이나 원인균도 다양하고 또 그 균의 확인도 쉽지 않으므로 굳이 원인균을 찾지 않고 치료를 받아도 무방합니다. 크라미디아감염 진단으로는 가검물 배양, 분리하는 배양검사가 있으나 단지 68%만을 검출하고 과정이 복잡하고 번거로운 문제점이 있습니다. 최근에 많이 시행되는 중합효소사슬반응 검사에서는 95%의 높은 성적을 보이며 클라미디아균은 비임균성요도염의 30~50%에서 분리됩니다. 감염 부위의 상피세포를 직접 도말하여 Giemsa 염색, 클론 항체에 형광물질이 부착된 시약을 이용하는 형광항체법, 환자혈청에서 항체 분리 또는 분자생물학적 기법 등이 사용될 수도 있습니다.


7. 경과,예후

비임균성요도염의 약 30~50%에서 치료 후 몇 주 내에 요도염의 증상이 지속되거나 재발될 수 있습니다. 임균성요도염에 비해 치료 예후가 좋지 않은 것은 치료에 계속 저항하는 지속성 비임균성 요도염과, 치유된 지 약 2주 후에 증상이 다시 나타나는 재발성 비임균성요도염 때문입니다.


8. 합병증

대부분의 남성의 경우 클라미디아 음성인 요도염에서는 심각한 합병증은 없습니다. 그러나 클라미디아가 원인균인 경우에는 자주 재발하고, 부고환염이나, 전립선염, 불임증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으며 여성에게는 자궁경부염 및 골반장기염, 자궁외임신, 복막염 등의 합병증이 올 수 있습니다.


9. 치료

비임균성요도염은 원인균이 다양하므로 일률적인 치료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따라서 전문의의 적절한 항생제 처방이 필요합니다. 초기 치료는 테트라싸이클린 (Tetracycline)계 항생제등을 약 1~2주일간 경구투여하고 증상이 없더라도 성적 배우자도 같이 환자와 동일한 약제로 반드시 치료해야 합니다. 클라미디아요도염은 독시사이클린 등에 치료가 매우 효과적이므로 증상이 지속되거나 재감염이 의심되기 전에는 치료 후에 재검사를 시행할 필요가 없습니다. 에리스로마이신을 투여한 경우에는 치료 3주 후에 재검사를 하여야 하며, 요도염으로 진단할 수 있는 객관적인 증거가 없이 증상만 있다고 해서 재치료를 하지는 않습니다. 비클라미디아 요도염에서는 치료 2개월 후에 50%까지 재발한다는 보고가 있으며 치료에 반응하지 않을 때에는 트리코모나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10. 예방법

성감염질환의 특징은 주로 성교에 의하여 전파되기 때문에 혼합감염이 가능하고 치유 후에도 다시 걸리기 쉬운데 그 이유는 환자 자신의면역형성이 미약하거나 생활습성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특히 성감염질환의 치료 시에는 성적 배우자에 대한 검사와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그 이유는 재감염의 방지, 배우자에게서의 합병증 방지, 그리고 사회에서 성감염 질환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콘돔의 사용이 예방을 위해 중요하며, 문란한 성생활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11. 이럴땐 의사에게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에 오십시오.

  • 배뇨통이 있을 때
  • 요도분비물이 나타날 때
  • 요도소양감이 있을 때
  • 빈뇨, 요절박 등의 증상이 있을 때
  • 불결한 성교를 경험한 후


    12.


    13.